10년후미래(세계경제의 운명을 바꿀 12가지 트렌드) 대니얼 앨트먼

OutraeousFortunesKR

대니얼 앤트먼의 10년 후 미래를 읽고 다가올 미래 특히 한국의 경제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볼 기회를 얻었습니다. 한국어판 서문의 제목 ‘다가올 미래에 한국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는 이곳에서 살아가는 이로써 참 관심가는 주제입니다. 책을 읽다보니 그 선택이란 요소가 자유롭지도 쉽지도 않은데 마치 정해진 레일을 관성에 따라 계속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떠오르네요.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어찌보면 정해져가는 미래에 대비해 선택의 범위를 넓히고 기회를 놓치지 않는 정도일까요.

도시화의 정체, 임금수준의 한계점 도달, 인구감소, 딥팩터(단기간에 변하기 힘든, 한 국가의 경제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인재감소 등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처럼(현재도 진행중인) 대한민국도 같은 길을 걸을지 저자는 여러 경우를 들어줍니다. 물론 이 책은 한국만을 위한 책은 아니기에 지구촌 곳곳을 보여주며 이따금 한국의 미래를 통해 중국의 미래를 바라보려 합니다.

PART01-한계
1장. 중국, 부유한 국가에서 다시 가난한 국가로
2장. 경제공동체로서 유럽연합의 붕괴

PART02-장애물
3장.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경제식민주의
4장. 선진국의 이민정책 변화와 후진국의 인재 유출
5장. 자본주의에 대한 반발과 정치적 불안정

PART03-기회
6장. 미국인은 세계의 세일즈맨
7장. 경제 통합의 승자는 미들맨
8장. WTO의 붕괴와 새로운 체제의 부상
9장. 라이프스타일 허브의 등장

PART04-위험
10장. 거대한 금융 암시장의 탄생
11장. 지구온난화에 따른 양극화 현상
12장. 정치체제, 문제 해결의 걸림돌

1장에서는 문화적 장벽, 도시화의 한계, 고령화를 통해 강력하지만 짧은 중국의 시대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문화적 장벽 부분에서 유교문화를 예로 들며 혁신과 경쟁의 저해요소로 연공서열로 인한 폐해에 대해 설명합니다. 중국의 한계에 대한 부분에서 에이즈와 빈부격차를 들지 않은 것은 저자가 이 문제를 딥팩터로 판단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2장에서 다뤄진 경제공동체 EU의 문제는 현재에도 계속해서 다뤄지고 있는 문제로 그리스 사태를 통해 많이 알려진것 같은데요. 통합이 필요했지만 통합의 어려움을 국가간 경제격차 및 경제정책의 형평성 문제와 한계로 풀이합니다.

PART02-장애물 편은 식민지배에서 벗어난 개도국들이 낙관과는 다르게 부패정부와 국민역량이란 장애물속에서 제대로된 분배없이 혼돈스런 상황을 설명합니다. 경제성장에서 중요한 후진국의 인재유출에 대해서도 다루는데 이로인해 중산층의 몰락과 현대판 봉건주의체제로 전락 가능성을 덧붙이고 있습니다. 불평등을 야기하는 자본주의에 대한 반발과 사회주의로의 회귀바람 속에서 정권은 좌우 순환을 거듭합니다.

PART03-기회는 혁신에서 오는 것임을 지난 몇년간의 IT 흐름속에서 이론보다 실전으로 많이 접했던 것 같습니다. 6장은 미국의 경쟁력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자유시장, 낮은 부패 수준, 높은 신뢰도, 위험을 감수하는 모험정신, 기업가정신, 중도를 벗어나지 않는 정치제도, 투자자와 소비자, 중소기업가를 보호해주는 법률제도 등을 포함합니다. 7장은 시장의 특성에 맞춰 교역을 성공시키는 미들맨의 존재와 8장은 미들맨보다 큰 범위의 개방을 진행할 수 있는 정치가들의 협약을 이야기합니다. 9장에서는 장소에 제약을 받지 않는 직업군들이 보다 생활하기 편리한 곳으로 이동하면서 생겨난 라이프스타일 허브의 등장과 그로인한 지역성격 변화속에서 위험과 기회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마지막장은 금융 암시장, 기후변화에 따른 재앙, 선동정치 등 이미 현실속에서 시작된 내용입니다. 글쓴이는 후기에서 미래의 경제변화에 대해 다시한번 요약하는데요. 결과적으로 하이젠베르크의 불확정성의 논리를 예로들며 독자들의 인식을 새롭게 하는데 책의 의의를 둡니다. 실무와 관계된 책이 아니어서 가볍게 읽기 시작했는데 아무래도 경제라는 존재가 삶과 분리할 수 없어서 그런지 뒤로 갈수록 자뭇 진지하게 읽었던 것 같습니다. 책이 출간된지도 4년이 흘렀으니 이미 10년의 절반은 다가왔고 급격하게 변화하는 사회가 바로 눈앞에 있었네요.

“10년후미래(세계경제의 운명을 바꿀 12가지 트렌드) 대니얼 앨트먼”에 대한 1개의 생각

  1. 흥미로운 이야기네요 작가가 4년의 시간을 예측했다면
    앞으로의 6년의 정확한 메뉴얼이 될 수도 있겠어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